기록의 이유 | Reason for Recording [ENG sub]


*Reason for Recording* *Why do we record?*
In this video, I want to talk about why we record. Why do you record? I’d like to talk about why I recorded and why I’m recording now while looking at the schedule books I’ve recorded. And I want to hear your story. Guys, I actually had a really bad handwriting. Don’t be surprised. ^!^ First, let’s look at the 2015 schedule book. When I graduated from high school and became a college student, I bought a schedule book to live a better and new life. I bought a very small schedule book. This is about the size of my hand. I thought I should buy a schedule book with a fixed date so that I can record hard. (It was an illusion.) My first university life began in March. There were so many assignments and school schedules, so I used the calendar part of the schedule book well. Writing assignments and preparations on this calendar was really easy to see. I had a lot of work to do, so I started checking what to do every day. I wrote various contents in a small book.
So I couldn’t organize the contents well. At this time, I was stressed out if I didn’t use it regularly. well, I didn’t have to. *Reason for 2015 recording*
The reason for the 2015 record! *cool life★*
I heard that the recording is good, so if I record, I thought I can live a wonderful life. So I recorded. *daily life/schedule/assignment*
I usually recorded my daily life, schedule and assignments. Next, 2016. I don’t know what I was thinking at the time, but I bought a very stand out schedule book. The presence is very strong. I purchased fountain-type schedule book. Personally, I didn’t like this schedule book. I felt neat when it has lines. The to-do list is separated from the space. But I didn’t make good use of it. And it turns out I just used the schedule book for school! I didn’t even touch it during the vacation. What’s going on in December? lol I really didn’t want to record. I wrote the free page at will. *Reason for 2016 recording*
I record in 2016 because it helped me organize my assignments. *daily life/schedule/assignment*
I mainly recorded my daily life, schedule and assignments. Similar to 2015. And here is the 2017 schedule book. I’m back with a neat schedule book. Yes, New year, New handwriting. I worte very neat and proper. (But it doesn’t last long.) Still, it’s a mess, and I couldn’t organize it at all. But the calendar worked. It was so effective that I could see the deadline for the assignments. And the free pages in the back was used as my lecture notebook. In fact, I had other lecture notebooks, but sometimes I wrote here every time I left them. It wasn’t enough at last. I think it would have been enough if I had written Bullet Journal since then. *I wanna buy one page a day schedule book for my lecture organization*
But DORMI in 2017 didn’t know the existence of the bullet journal. *Reason for 2017 recording*
The reason I recorded in 2017. *Proud & assignments*
I was proud to look back, and It was good at organizing my assignments. So I recorded. *daily life/schedule/assignment*
Similar to the last two years, I usually recorded my daily life, schedule and assignments. And 2018 schedule book. A neat look. Likewise, the calendar was very good for assignments and schedules. I wrote the lecture freely as planned in 2017, but it mixes with daily life. In fact, there was a big change. Since November 2017, there has been a role model and vaguely thought ‘I want to succeed’. So I finished my graduation work in the first semester of 2018 and took a break in the second semester. I read humanities all day while I was away from college. So I also wrote about reading. yeah, it became more messy. haha *Reason for 2018 recording*
The reason I recorded in 2018 was mainly for the expansion of consciousness through reading. *daily life/schedule/assignment/reading*
I usually recorded my daily life, schedule, assignments and reading. *2018/December/Bullet Journal*
Finally… In December, 2018, I challenged Bullet Journaling. In fact, at first, I saw pretty things going around on the Internet, and I said, “Wow… This is a joke…I have to do it.” because I was so motivated to make it myself. At that time, I didn’t know the exact meaning of the bullet journal and had a perfectionism, so I was very stressed as I recorded. And from March to May when I went back to collage, I recorded it on the Starbucks planner that I got as a gift. I didn’t know the exact meaning of the bullet journaling and just focused on decorating. so I was just like “Oh, I can’t do this while I’m in school.” Then, I met the book, and I learned more about the real meaning of bullet journal, and I started it with a notebook in earnest. That’s what you saw. This notebook. When I started bullet journaling, I focused on understanding of myself. and I had a lot of time to think about the meaning of life. I’m not going to show you much of this because there’s a separate video. *Reason for 2019 recording*
The reason I recorded in 2019. *self-understanding/vision of life*
To get to know me more and clarify my vision of life. *daily life/schedule/assignment/reading/vision*
I usually recorded my daily life, schedule, assignments, reading and visions of life *Reason for recording*
So far, we have looked at my schedule books and talked about the reasons for the record. *previous record/work I’m currently facing/record itself*
My previous record is focused on the work I’m currently facing and the record itself. *current record/meaning of life/realize value*
The current record is to create meaning of life and realize value in my life. In the end, it’s not about the record itself, but about the value of life. If I didn’t write it, this whole reflection wouldn’t be possible. I think recording has such a great power. The meaning of my life : I want to create a society that is awake at this moment. including myself. Actually, I think I forgot this meaning these days. In order to realize such values ​​with this meaning of life, my goal is to be a writer and a creator. And I think there will always be my reliable tool, Bullet Journal. Why do you record? What meaning do you have in your life? I want to hear your story. Please leave your story in the comments! Then see you in the next video! bye 🙂

53 Replies to “기록의 이유 | Reason for Recording [ENG sub]”

  1. 김동욱 says:

    드디어 영상에 광고가 달리기 시작하셨네요!! 끝까지 광고 다보고 갑니다!!
    이번 영상두 잘보겠습니다~

  2. #ᄌᄒ says:

    고등학교때부터 투두리스트가 맞는지 월간스케줄러가 맞는지 다이어리 양식도 뭐가 나한테 맞는지 어떤것들을 써야하는지 생각을 하면서도 왜 쓰느냐는 고민하지 않은거같아요 왜냐면 안쓰면 불편했거든요 내일 당장의 계획이나 친구 생일 잊어버릴까봐 걱정되서 근데 왜 아직도 쓰는게 어려울까요? 매일쓰는건 걱정 안하는데 쓰는게 어렵네요!!

  3. Paper Bunny says:

    Till now I'm not sure what my goal or purpose is, hopefully journalling helps?? Currently just having fun doodling and designing though

  4. 비레프 says:

    이번 영상은 뭔가 감동적이네요. 도르미님의 성장이 눈에 보여서 지루하지 않게 봤습니다. 편집도 굉장히 깔끔하고 좋네요..! 저는 그냥 핸드폰 앱에 일정만 기록하는 편이에요. 도르미님 영상을 보면 항상 다이어리를 쓰고싶어지는데 실천하기가 어렵네요. 조만간 쓰도록 노력해봐야겠어요. 좋은 영상 감사드려요! 앞으로 더욱 발전하시길 바라겠습니다. 😘

  5. siz u.u says:

    저는 매번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차근차근 잘 해나가고 있는지 점검하고 나중에 한 번에 추억으로 돌아보기 위해서 살펴보는 거 같아요 ㅋㅋ 기록해두고 나중에 훅 지난 다음에 살펴보면 생각보다 꽤 많은 것들을 했다는 사실에 힘을 얻게 되더라구요.
    시중에서 판매하는 일반 다이어리에 기록하는 것도 좋지만, 날짜가 적히지 않은 노트에 하나씩 채워나가는 편이 더 부담 없이, 꾸준히 쓰게 되는 거 같아요 ㅎㅎ 그런 의미에서 올해부터 불렛저널을 도전해보는데 역시 잘하지는 못하지만 꾸미기 욕심이 나는 건 어쩔 수 없네요 ㅋㅋ 과연 연말에는 어떻게 되어있을지…!
    오늘 영상도 알차고 즐거웠어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

  6. #ᄌᄒ says:

    2020년에는 다이어리를 쓰면서 나를 개발하기위해 더 좋은 내일을 위해 더 나은 나를 만나기위해 써봐야겠어요! 좋은영상 감사해요!

  7. 뚜하롬 says:

    저에게 기록의 이유와 의미는 살아가면서 잊어버리는 추억들을 기억하고 싶은 마음! 인것같아요. 지나버린 소소한 행복들이 기억안나는게 너무 아쉬우니까요ㅠ
    생활패턴을 맞추거나 할일을 잊지않고 하기위함도 있지만 하루하루 쌓여가는 추억이 눈에 보인다는게 좋은것같아요 🙂

  8. Dear Cactus says:

    도르미님 영상은 화면 구성이나 넘김 같은 게 한 순간도 지루하지 않아서 재미있고 집중해서 보게 돼요! 목소리도 전달력이 좋으셔서 시청각적으로 너무나 즐거워요!! 영상 올라올 때마다 너무 잘 보고 있습니다 ㅠㅠㅠ
    하루하루를 기록하는 이유는 성장을 지켜보고 싶기 때문이었어요. '나'라는 사람에게 관심이 매우 많아서 왜 이런 사람이 된 건지, 앞으로 어떤 사람이 될 수 있는지 알기 위해 일기를 썼습니다. 어떤 일이 있었는지보다 그날의 생각과 감정을 많이 담았고, 그래서 자기이해를 하는데 큰 도움을 받았어요. 미래의 내가 자신감이 떨어지고 내가 누구인지 잘 모를 것 같을 때 알려주는 지침서를 미리 써놓는 거라고 생각하며 기록을 해요.

  9. 백자인 says:

    저도 여태 안쓴 다이어리 모으면 참 많은데..하하…..도르미님 영상보고 시작한 불렛저널은 이제 7일 됐지만 부담없이 적고 있어요!
    저의 다이어리 의미는 원래 하루를 알차게 보내보자라는 뜻이 컸어요.
    근데 마음에 비해 행동은 못따라간다고 그렇게 12월도 못채운 다이어리만 많아졌다가 2년 전에 처음 만난 불렛저널에 도전했다가 또 미루게 되고..그렇게 아예 다이어리를 안쓰다가 한달전에 도서관에서 불렛저널 책을 읽고 도르미님 영상을 보고 다시 도전하고 있어요.
    지금 다이어리는 나의 성장을 위해서 적고 있어요. 이게 또 언제까지 할지 모르겠지만 목표했던 6개월은 채웠으면 좋겠네요 ㅎㅎㅎ

  10. 여래아 says:

    저같은 경우는 전부터 일기는 써왔지만 이 일기는 정말 좋은 일이 있었을 때, 너무 힘들어서 어디든 털어두고 싶을 때 작성했던 것이었지 일상을 기록하는 용도는 아니었어요. 덕분에 특별한 일은 기억이 잘 나지만 소소한 것들은 종종 잊곤 하더라구요.
    그래서 작년부터는 소소한 일상이어도 이 일상들을 기록해보자 라는 마음으로 다이어리에 기록했어요(물론 제 일상이 바뀐 탓도 있지만요) 그렇게 기록을 꾸준히 하고 작년 12월에 적어왔던 것들을 쭉 읽어보니 잊었던 기억들이 새록새록 떠오르더라구요. 좋았던 그때의 감정이 떠올라 다시 행복해지고, 슬펐고 힘들었던 그날의 기억이 떠올라 다운되기도 했지만 생각보다 이게 의미있다는 것을 알게되어서 좋았어요.
    그래서 올해도 환경이 바뀐만큼 자그마한 일상도 기록해두고 연말에 되돌아보며 추억하는 시간을 갖기위해 2020년의 기록도 쌓아가고 있어요.

  11. Eunjee Lee says:

    도르미님의 성장 과정이 보이는 감명깊은 영상이네요. 그리고 어설프다 부족하다 평가하시는 이전의 다이어리들도 충분히 훌륭하게 사용하신 걸로 보이네요. 그 모든 것이 지금의 도르미님을 만든 것이 아닐까요. 저도 10년 정도 일기를 쓰고 기록하면서 많이 의지도 되고 도움을 받았지만 도르미님처럼 성찰의 기회로 삼지는 못한 것 같아 조금 반성이 되네요. 앞으로의 모습이 더욱더 기대되는 도르미님, 같이 화이팅 합시다 🙂 좋은 영상 감사합니다.

  12. 양건우 says:

    광고 다봤음 잘했지? ㅎㅎ 멋있는 영상 굿뜨

  13. k클레인 says:

    어릴때부터 우울증, 불안장애가 심했기 때문에 기복이 심하고 무기력이 습관이에요. 그래서 당장 내일의 제 상태도 예측할 수 없는 저는 일기는 꾸준히 써왔지만 플래너 형식의 다이어리는 죽었다 깨나도 못쓰겠더라구요. 그래서 플래너는 할일이랑 일정만 확인하고 알람까지 맞춰놓을 수 있는 어플을 쓰는데요. 이번년도에는 불렛저널을 처음 써보네요. 지금은 우울증이 많이 나아져서 2주에 한번 상담 받으면서 제가 생각해온 방식, 생활에온 방식을 조금더 개선해보려고 하고 있어요. 불렛저널은 형식이 없으니까 기분, 생각, 무기력해질때의 패턴 같은 걸 계속 기록해보려고 해요. 제가 어떤 때 많이 다운되고 힘들어지는지를 파악하려고요. 무리하지 않고 제 상태를 받아들이면서 어떻게 하면 좀더 나아갈지 알아가보려고 해요. 원래 불렛저널이 많이 사용되는 용도랑은 조금 다르게 작성하긴 하지만 그래도 도르미님 영상이 만들때 도움이 됐어요. 이번 영상도 재밌게 잘 봤습니다~! 멘트를 또박또박 잘하시는 것 같아용 보기만 하다가 첨 댓글 남기네요ㅎㅎ

  14. says:

    전 프리미엄이라 광고는 끝까지 못봤지만 영상은 끝까지 봤어요!!!!
    모든 기록이 재밌었지만 특히 2016년이 너무 귀엽네요😆
    2020년에는 더 좋은 삶을 살길 바랄게요!! 감사해요

  15. 죠아햇반죠아 says:

    도르미님은 비젼을 말씀하셨는데 저는 어렸을 때부터 항상 내일이 오는게 싫었고 오늘이 가는게 싫어서 떠나보내기 싫은 그런ㅎㅎ..? 느낌으로 일기를 쓰고 다이어리를 쓴 것 같네요. 지금은 불렛저널이라고 운좋게(!) 유투브 알고리즘에 도르미님이 떠서 이번년도부터는 불렛저널을 쓰고 있습니다! 얼마 살지 않은 인생을 지금부터라도 내 생각을 키우고 도르미님처럼 꾸준하게 써보고 싶어요 욕구뿜뿜합니다! 영상들 항상 잘 보고 있어요! 오래오래 해주세요💕🌷

  16. 쏭튜브 says:

    저도 2020 새로운 한해를 시작하게 되면서 내가 할 수 있는것들에 초점을 두고 생각하다보니 불렛저널을 만났고 도르미님도 만나게 
    되었습니다. 이 인연이 쉽게 끊기지 않을거라고 굳게 믿고 있고, 도르미님의 영상을 보면서 피드백을 받고 있습니다.
    저에게 기록의 이유란 끊임없는 반성과도 같은거 같습니다. 항상 생각만 하던 것들이 기록으로 남겨지게 되고 
    그것들이 조금씩 아주아주 무섭게도 실천하고 있어서 너무나 놀랍습니다ㅎㅎ 항상 좋은 영상 감사합니다!

  17. 율하 says:

    저는 무료한 삶에서부터 벗어나고자 조금 더 의미있는 일을 찾아보고 경험해보면서 의미있는 일들은 하나하나 기록하며 그때의 저의 감정을 솔직하게 적어보고자 기록하기 시작했어요.

  18. 조희선 says:

    저는 다이어리랑 일기장 쓰는데요 다이어리는 그저 먼쓸리에 스케쥴만 쓰고 특별한 일 있을때만 일기 써요 일기를 위클리에 쓰려고도 해봤는데 무슨 할말이 그렇게 많은지.. 턱도 없이 모자라서 그냥 하던대로 하고있어요 지나서 읽어보면 내가 이랬구나 추억과 그리움을 회상하기에 좋더라고요 ^^

  19. SO YU says:

    도르미님, 대단해요. 저도 기록의 중요성에 대해 알고 있지만 꾸준히 기록해본 적이 없어요.
    필기가 맘에 안들거나, 며칠 밀려서, 귀찮아서 등등 다양한 이유로 기록을 그만두곤 한답니다 🙁
    하지만 도르미님 영상을 보니까 꾸준히 기록해보고 싶다는 의지가 생겼어요!

    + 도르미님 혹시 2015년 다이어리 정보 좀 주실 수 있나요?
    제 맘에 쏙 드는 다이어리에요!

  20. 박주희 says:

    저는 2018년에는 몰스킨노트 5권에 1년을 기록하고 2019년에는 세군데다가 기록했었는데요…기록하면서 빚도 갚고 버킷리스트도 이루었어요! 내가 멀 좋아하는지 정확히는 알지 못하지만 그래도 있는 그대로 나를 돌아봤어요!! 저는 불렛저널같은 투두리스트식으로 썼다가 기존 6공 다이어리 쓰고있는데 촘 불편하긴해요ㅜㅜ 내년에는 꼭 불렛저널 쓰려고 도르미님 영상보고 공부중입디다!!

  21. #낯선자 says:

    므앙,,! 도르미 강림하셨드ㅏ
    1만명 축하드려요!,!!!🎊🎊🎊🎊
    이정도면,, 악필 아니에유,,,, 진짜 악필은 지렁이가 기어다녀요…후후…

  22. 황성필 says:

    악필이었담서 악필이 아니었어…
    역시 목소리좋아요ㅎㅎ

  23. Min-Min says:

    It's an amazing story. Thank you for it! And thank you very much for english subtitles! I had at university very small and thin daily planners for every years. I was writing my class-shedule, meetings, cinema shows, stage plays, etc. But never my reflections – for this I had a weblog. In 2018 I have been starting a paper diary (with memories, stickers, tickets, etc.) and in December – a bullet journal. So now I am using my weblog for pictures of my bullet journal. 🙂 I found that a paper journaling helps me to keep in mind my goals and to focus on they. For example, in 2019 I finally could to do a few things which I only could wish for – just because I written it in my bullet journal and had a need to strike it off the list. 🙂

  24. 전진경 says:

    저의 기록의 이유는 하루하루를 기억하고싶어서요! 오늘이 지나 어제가 되어버리고 어제가 지나 한달 전이 되어버린 후 뒤를 돌아볼때 제가 뭘 했는지 기억이 안나더라구요.. 하루하루 슬픔 기쁨 속상함 모든 감정을 느끼는데 그걸 잊는다는게 아쉬워서 적기시작ㅎ했어요!

  25. 정도리 says:

    다이어리라는, 사적일 수 있는 영역을 이렇게 좋은 방식으로 공유해주시다니 좋아요! 그나저나 저도 기록의 이유를 찾아가야겠어요 ㅎㅎㅎㅎㅎㅎㅎㅎ 다이어리는 항상 3장만 썼는데! 영상에 여러 고민과 생각을 담은 것도 너무 좋아요!!!!

  26. 오예진 says:

    유투브 보면서 댓글남기기는 처음이네요! 저는 중학생 때부터 플래너 겸 다이어리를 써왔는데 처음에는 일정관리로, 대학생 때는 일정관리와 일기장으로 썼었어요.
    어렸을 적부터 깜박하는 일이 많아 주로 꼭 해야만 하는 일들을 잊지 않기 위해 써왔네요.
    대학생이 되서부터는 간단한 일기도 함께 썼는데 날짜형은 날마다 칸이 정해져있어서 안 쓴 날은 텅비어버리고 더 쓰고 싶은 날은 칸이 부족해서 아쉬웠어요. 그래서 일기장이랑 플래너를 분리할까? 싶던 찰나, 도르미님을 통해 불렛저널을 처음으로 접하게 되었어요!
    12월말에 2020 1월 셋업을 해놓고 새해를 기다리다가 결국 못참고 26일부터 적었네요ㅎㅎㅎ
    지금은 불렛저널을 통해 스스로를 더 이해하기 위해 매일을 기록하고, 제가 좋아하는 구절을 수집하고, 목표를 점검하며 채워나가고 있어요!

    저도 도르미님도 여기 댓글 남기시는 분들 모두 각자 기록의 이유를 성취하는 한해가 되었으면 하네요!ㅎㅎ

    +이번 영상은 특히나 더 깔끔하네요! 다이어리 놓는 부분이 정말 마음에 들어요ㅎㅎ
    또 댓글 읽어보는 재미도 쏠쏠하구요! 다른 분들의 기록의 이유도 다양하고 흥미롭네요!
    첫 영상부터 쭉 구독하고 영상 챙겨보고 있답니다! 앞으로도 좋은 영상 기다리겠습니다~ 항상 감사하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마지막에 '안녕~!'하시는 도르미님 특유의 말투가 정말 좋아요ㅋㅋ 영상이 끝나서 아쉽지만 저 말투가 좋아서 '안녕'이라는 말이 마냥 아쉽지만은 않아요ㅎㅎ

  27. 진우연 says:

    저도 제가 살아온 삶을 잊고 싶지 않아서 다이어리를 써요! 도르미님이 점점 다이어리 고수가 되는 이번 영상도 엄청 재밌네요ㅎㅎ 항상 즐거운 영상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28. 김수현 says:

    우스갯소리지만 조선은 기록의 나라였다는 말이 있죠ㅎㅎ 실록이 괜히 유네스코 유산이 된 게 아니라고 하더라구요…ㅎ

  29. 도리잼 says:

    도르미님 프사를 볼때마다 이비에스가 떠올라요..! ㅋㅋㅋㅋㅋㅋ 왜인지 교육방송듣는 기분으로 보고있습니다.

  30. rama Lee says:

    영상 편집 너무 세련된거 아닙니까? 떡잎부터 다르시네요;

  31. 기월 says:

    저의 기록하는 이유는 어제의 내가 스쳐지나가지 않기 위해 기록합니다. 졸업후 취업준비를 하면서 반복되는 일상때문인지 작년 한 해가 의미없이 지나간것 같아서 작성하게됬습니다. 주로 다이어리를 일정, 가계부로만 쓰다가 도르미님을 통해서 불렛저널을 알게 되었는데 정말 충격적이었어요. 나름 상담심리학과를 졸업해서 나름 자기고찰을 참 많이 했는데 그걸 다이어리에 작성할 생각을 못했더라고요. 요즘은 반복되는 일상속에서 무슨 감정을 느꼈고 느낀 감정에 대해 정리하는게 힘쓰고 있습니다. 좀 큰 일반 다이어리에 일기처럼 생각도 쓰고 뒤에 있는 여백노트는 읽고싶은 책, 영화, 되고싶은 나, 등을 기록하고 있어요.

  32. juliy says:

    저는 우울증때문에 기록을 시작했어요 하루 기분 스스로 생각의 정리 그리고 나쁜감정을 적다보면 풀리는 느낌을 받았거든요 훨씬 체계적으로 쓰고싶은 마음이 생겼어요 1월말에 2월꾸민모습도 빨리 올려주셔용~ 아직 꾸미는건 못해서 1월을 보고 따라했거든요 감사합니다!

  33. 이지호 says:

    기분좋아지는 경쾌한 목소리 알찬내용 세련된 편집

  34. 박다정 says:

    저도 15년도부터 꾸준히 다이어리를 쓰고있긴 하지만 이유와 의미는 전혀 생각해 보지 않았던 것 같아요. 그냥 '기록'이지 그 자체에 큰 의미를 둬 본 적이 없네요..
    도르미님 덕분에 한번 깊게 생각해 볼 것 같습니다ㅎㅎ 올해까진 그냥 다이어리를 쓸 것 같지만, 뭔가 도르미님 영상을 1년동안 보고 나면 2021년은 불렛저널을 쓸 것 같네요. 올 한 해 잘 부탁드려요!

  35. allon올온 says:

    오늘하루가 일기에 쓰일만큼 알찼으면 좋겠다. 하는 마음으로 살게 해주는 것 같아요. 일기 쓴다는 행위 자체가. 어쩌면 그냥 지나칠 하루에도 의미부여해주기도 하고. 이게 기록의 이유가 아닐까하고 생각해봤는데 도르미님 영상 보고나니 조금 더 고민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ㅎㅎ

  36. 이수아 says:

    저도 꾸준히 기록해봐야겠어요!! 이 순간에 깨어있는 사회를 만들겠다는 다짐이 너무 멋져요

  37. 황금별 says:

    이렇게 같은 취미인 블렛저널을 쓰신다니, 너무 기쁜 마음에 바로 구독했어요.
    가끔 주변에서 " 왜 다이어리를 써? 의미가 있어? "라고 묻는데. 제 자신을 돌아 보는 시간이라고 생각이 들고, 의미가 깊다고 생각이 들어요.
    바쁜 일상 속에 나를 찾을 시간은 참 없잖아요. 그래서 제게는 의미가 크다고 생각됩니다.

  38. 미니묘 says:

    우아 성장하면서 지금 도르미님이 계신 걸 영상으로 보니 저도 저렇게 기록을 꾸준히 하면서 나를 돌아볼 수 있는 저를 만들고 싶어지네요! 영상 잘 봤습니당!!

  39. oLo says:

    2018년부터 일을 시작하게 되었는데
    너무 바쁜거에요 ㅋㅋㅋㅋㅋ
    그래서 2018년이 정신없이? 지나가고
    2019년은 좀 낫겠지 하면서 맞이했는데 2019년을 보내고 나니 뭐했지? 생각이 들더라구요?

    여행을 갔는데 이게 올핸지 작년인지
    뭐하면서 1년을 보냈는지 하나도 기억이 않나서 충격을 받고 아 진짜 못 채우더라도 중간에 멈추더라도 되돌아 볼 수 있는 다이어리를 써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ㅋㅋㅋㅋ

    내 모습이 싫어서 사진찍기도 싫오하니깐 남는게 없고 제 인생이 잊혀져만 가는거 같아요

  40. Puue says:

    중학생 때 부터 방학 때마다 다이어리를 쓰기 시작했어요. 그땐 그저 예쁘게 꾸미기위해 썼었는데 다 쓰고 돌아보니 그때의 추억이 특색있게 기록되는게 너무 뿌듯한거예요. 그때 아기자기하게 꾸민 페이지를 보면 그날의 감정, 분위기를 읽을 수 있는게 매력적으로 느껴졌어요. 계속 쓰다보니 일상뿐만 아니라 고민부터 시작해서 인생비전, 하고싶은 것, 가치관 등등 깊은 것들까지 다이어리에 털어놓게 되더라구요! 이것저것 많이쓰다보니 복잡해져서 해결방안을 찾다가 불렛저널을 발견하게 된것 같아요. 불렛저널 덕분에 제 머릿속을 차례대로 잘 정리하고 한눈에 볼 수 있어서 뿌듯합니다. 일을 어떻게 해야할지 혼란스러울때도 불렛저널에서 처음부터 차근차근 계획하면 마음이 편안해져요. 지금 돌이켜 생각해보면 예쁘게 꾸밀거야라는 욕심도 있지만, 나의 생각을 알아가고 쉽게 정리하기 위해 기록을 꾸준히 해왔던 것 같아요.

  41. 김나은 says:

    항상 다이어리를 쓰고 싶지만, 끝까지 쓰지 못하는 저에게 부족했던 건 '기록의 의미' 였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스스로가 의미를 가지지 못하고 목표가 없으니 꾸준히 쓰기 어려웠고, 그러다보니 안쓰게되고.. 그것의 반복이지만 요즘은 월캘린더에 하루를 짤막하게라도 기록하는 것에 의미를 두고 있습니다. 욕심을 버리고 생각해보니 저의 기록의 의미는 역시 하루를 기억하고, 그날 무엇을 했는지 미래에 다시 기억해내기 위함인 것 같습니다. 도르미님의 영상을 보면서 이거라도 꾸준히 적어나가자고 다짐하고 자극도 받게 되는 것 같습니다. 저도 나중에 쌓여있는 다이어리를 보면서 흐뭇한 미소를 짓고싶네요. 유독 마음에 와닿은 영상이라 이렇게 덧글로 남겨봅니다.

  42. 권지현 says:

    저는 '자신에게 힘을 주기 위해'인것 같아요. 제가 쓴 일기들을 찬찬히 보다보면 저는 생각보다 행복했고 생각보다 이룬 것도 많더라구요. 그럼 전 다시 열심히 살아갈 힘을 얻는 거 같아요! 저의 지난 날들이 의미가 있고 앞으로도 저만의 의미를 채워나갈 생각을 하면 설레기 그지없어요!!

  43. 김모트 says:

    2019년에는 짐을 정리하면서 초등학교 4학년 때 썼던 일기를 발견했어요. 그리고 읽어보는데 그 때 기억도 나고 내가 일기 쓰는걸 참 즐거워했었던 기억이 나서 무작정 일기를 쓰기 시작했어요. 그런데 추억의 효과는 그렇게 오래가질 않아서인지 일주일도 안 되서 드문드문 쓰다가 나중에는 안 쓰게 되더라구요… 그래서 2019년의 다이어리의 마지막 기록일은 대략 4월입니다 ㅋㅋㅋ 그리고 19년 12월 말에 도르미님의 불렛저널에 관한 영상을 보고 불렛저널 책을 도서관에서 빌려서 읽은 후 (이 자리를 빌어 말씀드리지만 저는 불렛저널 영상을 보고 불렛저널을 만드는 것도 좋지만 책을 한 번 읽어보시는 걸 정말 추천합니다. 도르미님도 잘 설명해주시지만 저는 솔직히 도르미님 영상보면서 불렛저널의 의의보다 도르미님이 세세하고 예쁘게 꾸미시는데 더 눈길이 갔거든요 ㅎㅎ 그리고 원래 창시자의 설명? 이야기를 들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제 개인적인 의견이기도 합니다…) 31일날 하루종일 집에서 2020년 불렛저널 만들기를 시작했습니다. 제가 일기를 오랫동안 쓰지 못한 이유는 하루동안 있었던 많은 일을 일기 속에 담고싶은데 필력이 좋지 못해서 혹은 기억력이 좋지 못해서 다 쓰고나서 생각나고 그렇다고 마저 쓰기는 싫고 이런 감정이 반복되고 스트레스가 생겨서 그렇더라구요… 근데 불렛저널 책에서 이벤트(○) 밑에 메모(-)를 하는 형식으로 그 때 무슨 일이 있었는지 대략 무슨 기분이었는지 같은걸 표기하는 걸 보고 머릿속에서 전구가 딱 켜졌어요! 일정 표기용으로 써서 아무때나 적어도 상관없고 동시에 내가 뭘 했는지 어떤 감정을 느꼈는지 적을 수 있으니 미래의 내가 펼쳐봤을 때 잘 알 수 있는 좋은 방법같더라구요… 그래서 일주일째 열심히 그리고 너무 잘 쓰고있어요. 12월에 도르미님을 만나지 않았더라면 불렛저널을 알지도 삶과 나 자신을 돌아볼 수 없는 2020년이였을거에요… 내 유튜브 알고리즘 정말 칭찬해…! 그리고 영상 올려주신 도르미님도 정말 감사합니다♥

  44. NomadRid ing Jo says:

    기계과 하이띵 ㄷㄷㄷ

  45. 듀애 says:

    이번 영상 영상미가 좋아요! 멋있어요!

  46. 김냥냥 says:

    🌈 2020 저의 기록의 이유는 제 삶을 좀 더 알록달록하게 만들기 위해서예요. 다이어리를 순수한 자서전이라 생각해서 가끔 비어있는 페이지를 보면 그 시간이 홀라당 날아가 버린 거 같아 내 삶은 채워진 것 없이 보내지 말아야겠다, 다양한 이야기가 가득한 알록달록한 삶을 살아야겠단 마음을 먹어서 올해의 기록이 기대됩니다!🤗

  47. Nanum Lee says:

    제가 180번째 좋아요를 눌렀네요. 영상 재밌고 유익했습니다!4:35 <서두르지 말고, 그러나 쉬지도 말고>에서 의지가 느껴지는 듯 해요!

    저는 글씨연습을 위해 기록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처음 시작은 단순히 듣기 싫은 수업 교과서 밑에 아무런 생각 없이 제가 쓰고 싶은 글씨체로 죽 따라쓰는 것이었어요. 그리고 21살때 5줄 일기라는 것을 만나고 매일을 짧게 기록했습니다. 이후엔 도르미님처럼 학업과 업무내용 중심으로 강연자나 발표자의 이야기를 나름대로 편집해서 적어 두어 다음에 다시 꺼내보는 것이 기록의 목적이었습니다. 그런데 저도 작년부터 하고 싶은 일이 생기고, 데이트 노트를 정리하면서 불렛저널의 불자도 몰랐지만 자연스럽게 자기 자신을 알아가는 용도로 개인적인 기록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도르미님의 최근 영상들을 통해 불렛저널을 알게되고 이번 영상을 통해서는 저와 기록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작가로, 크리에이터로 삶 응원합니다! 앞으로도 도르미님과 기록에 대해 많은 이야기 들려주세요😊

  48. YJ J says:

    다이어리내용을 보니 도르미님 산업디자인과셨군요ㅎㅎ

  49. haneul says:

    도르미님 덕분에 불렛저널을 알게 되어서 저도 시도하게 되었어용!!☺☺ 좋은영상 감사합니당❣

  50. 최유경 says:

    도르미님!~ 역시나 매력적인 영상 잘 봤습니다^^저도 도르미님처럼 매 해 다이어리는 써왔었어요. 그런데 정말 뭔가 뒤죽박죽.. 기록을 해도 정리가 안된 느낌에 이유도 모를 답답함이 있었는데, 도르니님 영상 덕에 불렛저널을 알게 되고 '아하~ 나에게 필요한게 이거였구나!'깨달았어요.한 사람의 영상이 이렇게나 큰 영향력을 제게 미칠 수 있다니, 놀랍기만 합니다.지금 전 불렛저널 책을 읽고 있고, 도르미님이 추천해주신 노트도 연속된 매진사태에서 간신히 구입!(예~~). 펜과 50색 싸인펜까지! 다 사놨답니다^^ 방금 노트가 택배로 도착했다네요 ㅎㅎ 이제 불렛저널 조만간 시작할 수 있겠어요!악필에.. 육아 중이라 시간이 부족할까 걱정도 되지만, 제 삶을 위해 한 번 도전해보려 합니다. 저 잘할 수 있겠죠?^^항상 좋은 영상 감사드리고, 다음 영상도 기대할게요♥ 행복한 하루하루 되세요~

  51. 줄리언대왕 says:

    헐 도르미짜응 나랑 동갑이었어

  52. 김소현 says:

    제 기록의 이유는 저의 만족감입니다
    하루에 미련이 많아 저녁노을을 보면 항상 먹먹했죠
    사실 이 먹먹함은 직장 생활을 하고나서 그랬어요
    깨어있는시간 반이상이 회사인데 그 공간에서 만족감을 얻지못해 기록에 집중을 했습니다
    빽빽한 일정이나 꽉 채운 하루일기를 보면 굉장히 뿌듯합니다🙂
    속에 있는 나쁜마음을 다른 사람에게 전하기 싫어 글을 적고 그 글을 나중에 보며 웃고넘기거나 반성하고
    제 성격에 맞춰 제 다이어리는 정말 다양하답니다
    이리저리 왔다갔다하죠
    남다른 도르미님 영상을 보며 처음 불렛저널을 알게되고 아직은 더 알아보고 내년에 시작하고싶다는 마음에 계속 피어나요
    영상센스도 짱이예요
    용기내 써보는데 영상 너무 재밌어요🤗
    도르미님 응원합니닷! 영상만들어줘서 고마워요☺️

  53. 윤정. says:

    저는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일기를 쓰기 시작했어요. 제가 기록을 하는 이유는 내가 나의 정신과 신체를 가지고 살아가는 것이 너무 좋아서, 내가 무슨 생각을 하고 어떤 행동을 하고 무엇을 좋아하고 무엇을 싫어하는지 제대로 알고 간직하고 싶었기 때문이에요! 일기를 쓴 지 9년째가 되니까 꼭 제 일부가 된 것처럼 편하고 사랑스럽네요. 다이어리는 3년째 쓰고있는데 영상 초반의 도르미님 다이어리처럼 과제나 일정을 정리하는 용도로 쓰고 작은 그림, 사진, 편지, 티켓 등을 스크랩해놓고 있습니다. 조금 더 여유가 생기면 불렛저널도 도전해보고 싶어요!!!! 저에게 있어서 기록이란 제 삶을 더욱 소중히 아낄 수 있게 해주는 행위인 것 같아요ㅎㅎ 예쁜 영상 정말 감사합니다. 계속 챙겨볼게요💖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